티스토리 뷰

IT

메타블로그 갈길이 너무 멀다!

멀티라이터 2008.07.10 14: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화면은 소설 연재사이트인 조아라에서 인기 있는 모 소설의 조회수입니다. 저 조회수를 볼때마다 메타블로그의 미래는 참으로 밝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아직 메타블로그 갈길이 참 멀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조회수 5만9천회는 다음메인에서 6시간 정도 있어야 얻을수 있는 수치입니다. 그런데 조아라에서 인기있다는 소리 듣는 소설들의 조회수입니다. 게다가 저 자품의 선호작은 1만2천건입니다. 선호작은 조아라 이용자가 업데이트 즉시 자신의 뜰(블로그와 비슷한 개념)에서 글을 확인할수 있는 것으로 인기의 척도이죠. RSS 구독자수와 비슷한 개념인데요. 우리나라에서 최고 파워블로거이신 서명덕 기자님이 한 RSS에서 4400여명정도 되시니. 사실 메타 블로그뿐만 아니라 블로그 스피어 전체가 아직 꽃피우지 못한거죠.

 글 하나 올리면 소설의 조회수처럼 방문자가 5만여회를 기록한다고 생각해보십시오. 어마어마 한일 아닙니까?

제가 저걸 보고 다음에 창작 코너가 필요하다고 본겁니다. 특히 소설의 경우 충성도가 높기때문에 재방문자수가 많지요. 근데 메타블로그가 이슈에 치우친 나머지 저런 중요한 킬러콘텐츠를 놓치고 있는게 이해가 안갑니다. 매일 신문기사처럼 그날 그날 이슈에만 집착하니 블로그 세상은 저런 소설한편 능가하는 방문자수나 구독자수 기록하는 블로그 없는거죠. 소설의 구독자수와 방문자수가 왜 높겠습니까? 한번 글을 읽어서 만족하면 다음글을 기대하게 되고 다시 작가의 글을 찾는겁니다.  근데 블로그스피어를 장악하는 대부분의 글들은 한번 읽고 소비(!)되는 글들만 판치는겁니다.

하루지나면 그 가치가 떨어지는 신문같은 글들보다는 1년이 지나도 유익함이 남아있는 책같은 글들이 많아져야.. 블로그 세상도 성장한다고 생각합니다.

연속적이고 지속가능한 글이 생산될수 있는 그런 메타블로그가 되어야 하는데..

지금은 그날 그날의 이슈에 너무 요동칩니다.

또 한가지 문제는 지금 메타블로그에 의해서 선택된 글과 그렇지 않은 글들의 경우 조회수 편차가 엄청납니다.

그런데 말이죠.  게임사이트인 루리웹의 경우 정보글의 경우 조회수가 보통 3000~4000천회를 넘고..  IT 정보사이트인 파코즈의 경우 5~6000천회를 넘습니다. 메타블로그에서는 조회수 1회도 기록하지 못할 글들이 말이지요. 뭐 인기있는 글이다 싶으면 곧잘 만건도 넘깁니다.

물론 특정 정보를 찾는 사람들이 몰려드는 사이트기이때문이지만 대한민국 전체 블로그글을 긁어모은다는 메타블로그가 저런 하나의 사이트보다도 조회수가 적다는건.. 문제 아닙니까?

루리웹에 있는 글들 혹은 파코즈있에는 글들.. 블로그의 어디간에 찾아보면 분명있습니다.

그렇기때문에 저는 다음 블로거 뉴스의 IT채널에서 실험을 했으면 좋겠네요.

다음 블로거 뉴스의 IT 채널은 IT 에 관한  소식을 가장 먼저 알수 있는 정보사이트로의 변신말입니다.

이제 다음블로거뉴스는 베스트에 뽑히지 않아도.. 루리웹이나 파코즈의 글들 정도의 조회수가 나오도록 유도해야한다는 겁니다. 그러기 위해서 사람들이 게임정보를 찾기 위해서 루리웹을 찾고 IT정보를 얻기 위해서 파코즈를 방문하듯이..

습관적으로 다음 블로거 뉴스의 IT 채널을 방문하도록 유도를 하는겁니다.

그러기 위해서 IT 채널을 루리웹과 파코즈처럼 블로그의 글을 각 정보별로 체계적으로 수집을 해서 게시를 하는거죠.

정보도 게임,컴퓨터,인터넷등으로 구분해주구요.

문제는 그 수많은 글들을 어떻게 수집하고 관리하느냐인데.. 의외로 방법은 간단합니다. 트랙백의 활용이지요. 우리가 루리웹에가서 글을 쓰고 파코즈에 글을 남기듯이..  사용자가 직접 각 항목에 맞는 글들을 트랙백으로 보내도록 하는겁니다. 대신 중복글은 삭제를하구요

물론 화면구성을 루리웹이나 파코즈의 정보판처럼 바꾼다고.. 솔직히 루리웹이나 파코즈처럼 블로거 뉴스에 뽑히지 않아도 조회수가 수천회가 된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하지만 메타블로그라면 최소한 루리웹이나 파코즈정도의 조회수와 비슷한 방문자를 이끌어내는 그날이...

메타블로그의 시작이라고 봅니다. 또 어떤의미에서.. 아직 저런 소설한편의 구독자수도 따라가지 못하는 블로그 세상이기때문에.. 앞으로 성장할 확률은 더욱 큰거죠.

사실 또 .. 그렇기 때문에 메타블로그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더 힘이 나는거 아닙니까?

지금은 미약하지만 장래는 유망하잖아요?

원래 나스닥에 상장한 회사보다는.. 나스닥에 상장할가능성이 높은 회사가 더 매력적이듯말이죠. ^^..

메타블로그의 평균적인 글이 저 소설의 평균조회수처럼 나오는날!  그날은 분명 옵니다. 그날이 오면 메타블로그에서 일하시는 분들.. 정말 큰소리 뻥뻥치면서.. 내가 인터넷 생태계를 살려낸 바다였노라고.. 자랑할수 있을겁니다.

그런 의미에서 메타블로그갈길이 멀다는건.. 지금 못한다는게 아니라..

목표를  크게 잡아달라는겁니다.  베스트뉴스에 안뽑혀도 정보채널에 오르면  루리웹이나 파코즈처럼 평균조회수 5천회 기록하고.. 베스트 뉴스에 오르면 저 소설의 조회수처럼 5만건 기록하는 날..

그 날을 위해서 많은 노력과 시도 부탁드립니다~~ ^^;;

덧말 : 지금 메타블로그는 데아타를 대규모로 수집하고 몇개의 글만 선택하고서 자신의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하경향이있는데..  데이타 수집은 회사가 아니라 개인 혼자서도 할수 있는 일입니다. 정말 중요한건 그 데이타들을 체계적으로 분류해서 정보로 만들어 사람들에게 지식으로 전달해야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충 만들어본 유저 뉴스 IT 채널^^;;


댓글